회원사현황 STS Club Member

회원사소식

S&M 미디어(주)에서 발행하는 모든 저작물(컨텐츠,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바, 무단•전재•복제•배포 등을 금합니다.

유재용 테크트랜스 대표이사, ‘2018 코리아 혁신 대상’ 수상
작성자 엄재성 등록일 2018-01-16
내용
    
   
▲ 유재용 테크트랜스 대표이사(왼쪽)가 ‘2018 코리아 혁신 대상’에서

 유재용 테크트랜스 대표이사가 지난 12일 오후3시 국회 본청에서 열린 ‘2018 코리아 혁신 대상’에서 첨단기술/표면처리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시사매거진 2580이 주최한 2018 코리아 혁신 대상은 2018년 대한민국 경제발전을 이끌 국회의원 및 각 부문별 리더들에게 수상되며, 분야별 전문위원과 교수들로 구성된 심사위원회의 공정하고 엄격한 평가를 통해 선정되었다.

 ㈜테크트랜스는 2011년 설립되어 대단히 짧은 업력에도 불구하고, 알루미늄과 마그네슘, 티타늄 등 경금속 표면처리 분야에서 발군의 기술력을 과시하고 있다.

 모바일부품과 자동차부품 표면처리를 주력으로 하고 있는 테크트랜스는 향후 항공기와 건축 분야에도 진출할 계획이다.

 ㈜테크트랜스는 부품 표면처리를 주력으로 하지만 장비 개발과 소재 양산 등 표면처리 솔루션사업도 영위하고 있으며, 특히 표면처리약품이 주력 수익사업이다.

 ㈜테크트랜스는 알루미늄, 마그네슘 합금 외에 기타 비철금속 합금들에 적용 가능한 표면처리 기술을 직접 연구개발하여 다수의 특허를 취득하였으며, 산업 전반에 걸쳐 소재부품에 기능성을 부여하고, 경량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이온화경향을 고려한 솔루션 배합을 통해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장비를 제작하여 수출판로를 개척하였으며, 표면처리가 안되어 기술적 난제로 불리던 알루미늄 다이캐스팅 제품도 TAC공업을 적용하여 세계 최초로 표면처리에 성공했다.

 이외에도 마그네슘 소재의 컬러 구현, 고내식성, 고경도, 내전압 등의 다양한 기능성이 함유된 표면처리 기술을 다양한 분야에 적용 가능하도록 개발했으며, 독자적 소재 개발을 통해 영국에서 먼저 적용하던 PEO 표면처리기술보다 가성비 면에서 월등히 앞선 저전압 플라즈마 표면처리기술을 독자 개발하기도 했다.

 이처럼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규모가 작아 사업 확장에 어려움을 겪던 테크트랜스는 2015년 삼성전자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아 투자를 유치하였으며, 테슬라향 부품 표면처리를 비롯하여 중국으로 장비와 소재를 수출하는 등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세계 최초의 친환경 코팅 기술인 TAC(Tech Arc Coating)공법을 사용한 친환경 후라이팬 ‘텍팬’을 온라인 오픈 마켓에 전격 출시했다.

 TAC는 인체에 무해한 알칼리 용액에서 세라믹 산화피막을 형성시키는 공법이며 내부식성, 강도, 도장밀착성이 향상됐다. 특히 후라이팬에 흔히 사용되고 있는 논스틱(Non-stick)코팅과의 밀착성이 더욱 더 높아져 코팅이 쉽게 벗겨지지 않아 주부 필수 주방용품으로 매우 호평을 받고 있다. ㈜테크트랜스는 후라이팬을 시작으로 생활용품 및 IT 제품에도 영역을 점차 확대할 계획을 갖고 있다.

 한편 ㈜테크트랜스는 지난해 11월 비철금속표면처리 센터가 주최한 ‘2017년 표면처리 기술 대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테크트랜스는 친환경 표면처리 기술 선도를 통한 업계 이미지 쇄신, 표면처리 신기술 개발로 삼성전자 VIP센터 2년간 전시 및 지역 표면처리 경쟁력 강화, 중국 등 해외시장 개척으로 인한 기술 우수성 전파에 따른 수출 발생 및 고용 증대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2017년 표면처리 기술 대상’을 수상했다. 

원본 보기
http://www.snm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388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