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구조센터

철이 있어 편안한 세상, 철이 새로운 세상을 열어갑니다.

뉴스&회원사소식

현대제철, 해양구조용 후판 첫 수출

관리자

view : 9216

현대제철이 최근 개발한 해양구조용 후판의 품질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으며 첫 수출길을 열었다.

현대제철은 지난 14일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Johor Baharu)에 위치한 후육강관업체 EEW-Malaysia 본사에서 박승하 부회장과 EEW그룹 쿠어트 라이쇼우(Kurt Reichow)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구조용 후판 공급과 관련한 MOU를 체결하고 연간 20만톤의 물량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EEW그룹은 1936년 독일에서 설립된 후육강관(厚肉鋼管)1) 전문 제조업체로 주로 해양구조용, API용 등 고급재 후판을 사용해 후육강관을 생산, 세계적인 규모의 석유업체 및 중동의 플랜트업체 등에 공급하고 있다.

현재 독일을 비롯해 한국, 말레이시아 등 전 세계 4개 공장에서 연간 50만톤의 후판을 사용하고 있으며 향후 사우디아라비아에 연산 20만톤 규모의 공장을 추가로 건설할 계획이어서 2012년 이후에는 5개 공장에서 연간 70만톤의 후판을 사용하게 될 전망이다.

현대제철은 지난 4월 8일 일관제철소 준공식 이후 EEW코리아를 비롯한 국내 후육강관 제조업체에 일반구조용 후판을 공급해 왔고, 그동안 기술영업과 현대제철연구소를 중심으로 선행연구를 수행하며 제품개발에 나섰던 R&D 활동이 결실을 맺어 11월부터는 해양구조용 후판을 공급하게 됐다.

해양구조용 후판은 천연가스, 원유 등 에너지 자원을 해양에서 채굴할 때 사용되는 시추관련 특수 선박과 설비 등 해양구조물에 적용되는 강재로 철을 쉽게 녹슬게 하는 바닷물과 접해 있으며 항상 외부에 노출되어 있다. 따라서 부식에 강하고 영하 20~40도를 오르내리는 혹한기나 섭씨 30도를 넘는 혹서기 등 특수한 조건에서도 견디는 성능이 뛰어나야 한다.

한편 현대제철 박승하 부회장은 이에 앞서 12월 13일에는 말레이시아 AYS社 오취어호(Oh Chiwe Ho) 회장과 H형강을 비롯한 일반형강 5만톤을 장기 공급하는 내용의 MOU도 체결했다.


* 용어설명
1)후육강관(厚肉鋼管): LNG(액화천연가스)선박, LNG기지, 해양플랜트 분야에서 사용되는 강관으로 두께가 일반 강관에 비해 훨씬 두꺼우며 후판을 사용해 만든다. 보통 요구하는 길이, 두께, 성질이 모두 다르며 쓰이는 환경에 따라 고온, 고압을 견뎌야 하고 특수 열처리가 요구될 때도 있다.


*12월 14일 말레이시아 조호르바루 소재 EEW-Malaysia에서 현대제철 박승하 부회장(좌측에서 두 번째)과 EEW그룹 쿠어트 라이쇼우 사장이 해양구조용 후판 공급 관련 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한국철강협회

주소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35(아이티벤처타워) 동관 15층 (우편번호 : 05717)
Tel 02-559-3572
Fax 02-559-35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