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재협의회

새로운 내일을 열어갑니다.

뉴스&회원사소식

코스틸, 강섬유 수출전용 생산기지 구축

선재협의회

view : 6696


광주 사업장에 수출전용 신설비 도입

호주, 미국 등 번드렉스 시장 확대 기대




코스틸 (대표이사 박재천)이 강섬유 글로벌 Top3의 위상을 확고히 다지고 있다.

코스틸은 지난 9일 광주 사업장에서
강섬유 수출 전용 생산 라인 구축을 기념하고, 사업의 성장과 안전을 기원하는 '무사고 안전기원제'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강현영 본부장을 포함한 본사 및 광주공장 임직원, 협력업체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최근 몇년 간 철강업계는 중국의 공급과잉과 내수 불황 장기화로 좀처럼 회복될 기미가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코스틸은 이러한 상황에도 현 위기를 기회로 극복해 나가고자 과감히 신규 설비 투자를 결정했으며, 신기술을 통한 다양한 고인장의 제품 생산이 가능해져 해외시장에서의 수출대응에 유연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코스틸의 강섬유 제품 브랜드인 'Bundrex' (번드렉스)는 최근 3년간 WOC (World of Concrete), WTC (World Tunnel Congress) 등 꾸준한 해외전시회 참여를 통해 대외 인지도를 높여 왔다.

현재 중국, 일본, 대만, 인도, 네팔, 룩셈부르크, 카타르, 콜롬비아, 브라질, 페루 등 총 11개 국가와의 수출로 그 우수성을 널리 인정받고 있으며, 이번 신규설비 확충으로 다품종 수출대응에 적합한 수출전용 생산기지를 구축함으로써 호주, 미국, 유럽지역까지 시장을 확장시켜 나갈 것으로 보인다.  

번드렉스사업본부 강현영 본부장은 "이번 신 설비 도입으로 해외수출 가속화는 물론, 새로운 신기술을 통해 세계 Top3의 브랜드 입지를 더욱 굳건히 하고 매출의 61.5%를 해외 시장에서 가져오겠다는 코스틸의 비전에 한 걸음 더 다가갈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코스틸은 포항, 광주 공장 증설에 이어 해외생산기지 확대를 계획중이다. 또 향후 지속적인 투자와 R&D를 통해 일자리와 부가가치 창출이라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해 국가산업발전과 경제 성장을 선도하는 강소기업으로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한국철강협회

주소 서울특별시 송파구 중대로 135(아이티벤처타워) 동관 15층 (우편번호 : 05717)
Tel 02-559-3572
Fax 02-559-3509